Story #1.

책상을 바꾸고 집안을 정리하면서 곰곰히 생각을하니.
정말 좋은 사람이라는 것은 상호간의 성장과 인정 그리고 지지를 해주는 관계라는 것을
또 다시 한번 느끼고 있습니다.

이건 물론 여자, 남자를 가리지 않는 범위에서 이야기 하는 것이며
상대방의 성장과 삶을 얼마만큼 매너와 예의를 가지고 지지하느냐에 대한 이야기 라고나 할까요.

 

사람들은 그 사람들이 얼마나 나를 인정하고 지지하는지를 이야기하지만
인간관계라는 상대적인 것이라
그것 또한 내가 얼마나 그 사람을 인정하고 지지하는가에 대한 척도도 될 것이구요.

만약 누군가를 만나 내가 행복해지고 성장한다면
꾸준히 아끼고 보살펴야 할 대상이 될 것입니다.

그렇지 않다면
나와 당신의 삶을 위해서 바이바이~

 

Story #2.

누군가를 만나면
그 감정이 끝까지 아로새겨져 글이되거나 추억이 되거나
하기도 하며

누군가는
이름조차 기억이 나지 않는 존재가 되기도 하니.

아마
그것은 관계에 대한 진정성의 차이가 아니였을까
라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There are currently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