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귀자씨의 소설 ‘모순’

 

소설은 제목에서 의미하는 바와 같이 우리들을 둘러싸고 있는

 

여러가지 삶의 모순들에 대하여 하나의 이야기로 묶어 우리들에게 말하여준다.

 

 

과연 삶의 행복과 사랑이라는 것은 무엇일까.

 

그리고 그것은 소설의 제목인 ‘모순’ 처럼 불명확하고 모호한 의미일까.

 

 

소설은 안진진이라는 20대 여자아이를 등장시킨다.

 

그녀에게는 친어머니와 어머니를 꼭 빼닮은 쌍둥이 이모와 친하게 지낸다.

 

그녀의 친어머니에게는 고생만 시키는 주정뱅이 아버지와 하루벌어 하루 살아야하는 고단한 삶의 조건들이 함께하고

 

그녀의 이모 (친어머니의 언니인) 에게는 세련되고 센스있는 지적인 남편과 하루하루 여유로운 삶의 조건들이 함께한다.

 

하나는 우리들이 말하는 절대적 행복, 그리고 다른 하나는 절대적 불행을 상징한다.

 

 

소설은 이와같은 상반되는 인물설정 등으로

 

우리들이 말하는 절대적 가치의 모순성에 대해서 이야기하려 한다.

 

 

소설은 어떻게 보면 심하다 싶을 정도로 이와같은 상대적인 설정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안진진이 양다리를 걸치면서 저울질 하는 결혼대상자 김장우와 나영규의 의미도 그와 같다.

 

한명은 감성적이고 따뜻한 남자이며, 한명은 조건이 충실한 세련된 남자이다.

 

그들을 결혼대상자로써 안진진의 미래의 행복과 불행을 결정하는 충분조건이다.

 

이외에도 소설은 여러가지 문학적 장치를 통해 상대적인 구조를 인위적으로 연출해낸다.

 

 

그리고

 

그 속에서

 

우리의 삶속의 행복과 불행, 사랑과 미움, 희망과 절망이라는

 

절대적이며 상대적인 가치들에 대해 모호한 정의를 이야기하며

 

그러한 상대적 가치들은 절대적으로 정의 될 수 없음을

 

미움속에 사랑이 있고, 행복속에 불행이 있으며, 절망속에 희망이 있음을

 

이야기 한다.

 

 

 

결론적으로

 

작가 양귀자가 전하려는 메시지는 모든 사물에 대한 양면적 가치에 대한 것이다.

 

나른한 행복속에서 고루한 불행과

 

고단한 삶속에서 활기찬 희망

 

몸서리치는 미움속에서 피어나는 절대적 사랑 같은 것들.

 

 

소설 모순은

 

그러한 삶의 모순성을 통해서

 

우리가 어떻게 세상을 인지하고 살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색다르고 합리적인 방법을 제시한다고나 할까.

 

 

삶은 항상 절대적이지 않으며

 

삶은 항상 순환하고

 

삶은 항상 유기적임을 말이다.

 

 

인간이란 누구나 각자 해석한 만큼의 생을 살아간다.

해석의 폭을 넓히기 위해서는 사전적 정의에 만족하지 말고

그 반대어도 함께 들여다 볼 일이다.

행복의 이면에 불행이 있고, 불행의 이면에 행복이 있다. 마찬가지다.

풍요의 뒷면을 들추면 반드시 빈곤이 있고,빈곤의 뒷면에는

우리가 찾지 못한 풍요가 숨어 있다. <모순>

There are currently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