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연(靑燕)

 

 

영화 ‘청연’ 은 조선 최초의 여류비행사 ‘박경원’ 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픽션입니다.

 

 

영화의 드라마적인 요소를 위해서 어느정도의 픽션은 가미되었겠지만

 

영화는 일제치하시절을 살던 조선인들에 대해서 다시한번 생각해 볼 수 있게

 

만들어주는 좋은 영화입니다.

 

 

조선인 최초로 일본 비행학교에 들어가 스스로의 힘으로 꿈을 이뤄내는 멋진여성 박경원.

 

시쳇말로 대가 센 여자 박경원은 스스로의 힘으로 4년동안 돈을 모아

 

민간 비행학교에 들어가 자신의 꿈을 펼쳐 나가는 강한 캐릭터 입니다.

 

 

영화는 일반적으로 일제치하시절을 배경으로 한 영화와 드라마에서

 

표준으로 등장하는 설정인 일본인 + 친일파 나쁜놈 / 조선인 착한편 이라는

 

이분법적인 설정을 거부합니다.

 

 

박경원 같이 뜨거운 심장과 조선에 대한 사랑을 가진 사람이

 

일제의 녹을 받으며, 조선인 징용을 독려해 중의원까지 된 친일파의 아들

 

한지혁을 사랑하게 되기도 하니까요.

 

 

만약 그녀가 정의롭고 굳세며 투박한 의지를 가진 조선의 여성으로

 

등장했다면 친일파의 아들 한지혁을 절대 사랑할 수 없겠지요?

 

 

영화는 조선의 프라이드로 설정된 박경원과 친일파의 아들인 한지혁을 연인으로 설정하여

 

그 시대를 살아가는 조선인의 모습을 관객들에게 투영시켜 줍니다.

 

 

기자출신인 한지혁군의 친구가 조선적색단으로써 일본군장교와 한지혁군의 아버지를

 

사살하고 자살함으로써 영화의 전개는 극적으로 바뀌게 됩니다.

 

한지혁군이 조선인이라는 이유로 혹은 조선인 친구가 의거를 했다는 이유로

 

한지혁군은 자신의 아버지가 눈앞에서 죽었는데도 불구하고 테러 공모 혐의로 기소되어

 

사형을 언도받게 됩니다.

 

 

그는 못된 친일파인데 아이러니하게도 피해자로 그려지고 있으며,

 

그 내용은 관객들에게 충분한 공감대를 형성해 준다는데 이 영화의 의의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영화의 친일논란은 이 한지혁이라는 캐릭터 때문인데,

 

영화를 보고 한지혁군이 친일파라고 생각할 사람은 얼마나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영화가 던져주고자 하는 메시지는 보려 하지 않고

 

정치논리로 해석하여 좋은영화가 조기종영된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조선인 박경원.

 

그녀는 한지혁의 죽음과 일제치하라는 무거운 운명, 그리고 하늘이라는 자신의 꿈을 열망하면서

 

악한 기상조건속에서 폭사합니다.

 

 

그녀는 그 시대의 조선인의 프라이드이자 꿈이자 무거운 운명의 상징인 것이지요.

 

파란제비 청연은 곧 조선이며, 난기류는 곧 그 시대의 조선인들의 운명입니다.

 

 

일제치하시절.

 

무겁고 암울한 시대이지만 영화에서 던져주는 메시지처럼

 

당시를 친일파와 비친일파로 나뉘어 편가르기를 한다는것 자체가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지를

 

다시한번 느끼게 되는 좋은 영화였다고 생각합니다.

There are currently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