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unforgiven. 용서받지 못한 자.

한국의 독립영화이다. 감독 윤종빈씨의 졸업작품으로 만들어진 작품이라고 한다. 2005년 부산국제영화제에 출품되어 국제영화평론가협회상, 넷팩상 등을 수상하며 유명세를 타기도 했지만, 군(軍)을 부정적으로 묘사했다는 이유로 국방부로부터 고소를 당하기도 했던 명암이 분명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영화의 제작진이 국방부에 촬영 협조를 구할 당시에 이 영화의 줄거리는 씩씩하고 명랑한 군대생활로 그려져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막상 영화가 발표되고 나서 뚜껑을 열어보니 군대의 부조리와 폭력, 그 더럽고 냄새나는 부분을 적나라하게 묘사하여 국방부를 자극했었던 작품이지요.

 

여성들에게는 상당히 따분하고 지루한 이야기들로 가득한 이야기지만, 대한민국 남성들이라면 결코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군대, 그 지루한 이야기들을 가감없이 그려주었다는 것이 이 작품의 포인트라고나 할까요?

 

술자리에서 사람들의 군대 이야기를 들어보면 어디가서 공비를 때려잡은 얘기. 힘들고 어려운 훈련을 이수한 얘기. 군에서의 무용담으로 가득차 있지만, 실상은 유치한 갈굼과 행동의 제약으로 가득차 있는 곳입니다.

 

” 왜 쓰레빠를 애들이 갖다줘야해? 자기가 꺼내 신으면 되잖아? ”
” 그런게 다 폭력이야”

신병으로 들어온 명문대생 승영 (서장원) 은 수직적이고 폭력적인 군문화에 저항하려 하는 모습을 보여 줍니다. 그는 막내 (지훈) 의 성기를 만지며 장난을 치는 고참에게 그러지 말라고 두눈 똑바로 뜨고 말하는 ‘개념없는’ 이등병이고, 그러한 모습들이 군내부반의 문제를 일으키는 도화선이 되곤 합니다.

” 내가 바꿀꺼야. ”
” 내가 고참이 되면 정말 후임들을 잘해줄꺼야 ”

 

군대를 경험한 모든 대한민국 남성들이면 잘 이해하겠지만, 이등병의 개념없는 짓이라는 논리는 권력자에게 순응하지 않는 행위를 의미합니다. 군대 내무반 생활에서의 권련은 쓰레빠 가져다주기, PX (매점) 혼자 가지 않기, 공중전화 함부로 사용하지 않기 (짧게 통화하기), 막내는 더러운 대걸레로 청소를 해야하기 등 정말 입에 올리기도 유치한 수준의 권력 입니다.

영화를 보는 관객들, 특히 군을 경험한 사람들은 승영의 행동이 얼마나 ‘개념’ 없는 짓인지를 이해하면서 몰입하게 됩니다. 물론 사회에서야 승영의 말이 백번 천번 옳은 이야기이지만, 거긴 군대니까요.

하지만 이등병에서 일병으로, 일병에서 상병으로 진화(?) 해 나가면서, 사람들은 군인으로 거듭나게 되며 이러한 부조리와 폭력에 순응하고 적응하는 인간으로 거듭나게 됩니다. 그렇게 우리는 군대에서 ‘사람’ 이 되어 갑니다.

 

주인공 승영도 마찬가지 입니다. 개념없던 이등병이었던 승영은 고참에게 A급 전투화와 전투복을 선물하고, 권력에 순응하는 인간으로 조금씩 변해 나갑니다.

 

” 이제 군생활 좀 할 줄 아네. 앞으로도 지금처럼만 해 ”

그리고 어리버리한 막내에 대해 180도 달라진 태도를 보이는 승영. 고참의 끊임없는 갈굼에 지훈을 구박하고, 여자친구와 헤어지고 이래저래 악재가 겹친 지훈은 승영에게 갈굼을 당하고 전투화 끈으로 목을 매어 자살합니다.

그 위대하고 성스러운 군생활의 추억. 호쾌하고 멋진 무용담으로 가득차 있는 대한민국 남성의 군생활은 사실 이렇게 찬란하도록 유치하고 더러운 것이 사실입니다. 군에서 ‘사람’ 이 되어가는 과정은 권력에 순응하고 폭력에 적응되어 버리는 인간, 곧 부조리한 인간으로써 부활하는 과정이며, 이러한 트라우마를 감추기 위해 군대에서의 경험을 더 위대하고 멋진 것으로 포장하기 위해 노력하곤 하지요.

 

폭력에 저항하던 승영에게, 중학생 동기 고참인 태정은 항상 입버릇처럼 이렇게 말합니다.

” 너가 틀린건 아닌데, 그러면 너만 힘들어져 ”

 

영화는 군대를 세상에 비유하고 있습니다. 미니어쳐 사회라 불리는 군대를 경험한 대한민국 남성들은 그렇게 사회의 일원으로써의 통과의례를 거치고, 권력과 부조리에 순응하는 개념있는 사람으로 다시 태어나게 되는 것이지요.

 

용서받지 못한 자.

우리는 왜 생각하기를 멈추고, 폭력과 부조리에 순응하게 되었는가.

라는 질문에 영상으로 답해 줄 수 있는 영화가 아닐까 합니다.

There are currently no comments.